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Egloos | Log-in


맥의 강점 중 하나, iTunes, iPhoto, iMovie


맥 OS X에는 강력한 미디어 파일 관리 툴들이 있습니다. 

iPhoto, iMovie, 그리고 iTunes입니다. 

이 프로그램들은 각각의 미디어 파일들을 사용자가 따로 관리하지 않아도 

날짜별, 분류별, 혹은 각각의 미디어 파일 특성에 맞게 파일 관리를 해 줍니다. 

먼저 iPhoto의 경우에는 사용자가 날짜별로 혹은 주제별로 사진을 저장할 폴더를 

만들어 놓고 분류하고 파일을 관리하는 불편함을 없애 줍니다. 

사진들은 importing 된 날짜에 맞게 혹은 event로 분류해서 관리를 할 수 있으며 

얼굴로 사진을 검색하는 기능이나 사진에 내장된 GPS 정보를 바탕으로 위치를 표시해 주는 등의 

멋진 기능들이 많이 있습니다. 

또한 카메라나 아이팟 등 사진이 들어있는 기기가 연결되면 알아서 사진 파일을 가지고 

올 수도 있으며 그 파일들은 바로 iPhoto의 관리를 받게 됩니다 ^ㅡ^ 

즉 사진을 가져오는 기능과 관리하는 기능이 더할 나위없이 편리합니다. 

iMovie의 경우에는 강력한 동영상 편집툴로써 직관적이고 편리한 동영상 편집 기능을 제공합니다. 

뿐만아니라 편집한 동영상 혹은 편집하지 않은 동영상도 역시 라이브러리 형태로 관리할 수 있습니다. 

이 라이브러리는 이벤트 별로 날짜별로 분류하고 정렬할 수 있으며 깔끔한 인터페이스를 자랑합니다. 

iTunes는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고 윈도우 용으로도 있는 프로그램으로 

파일을 아이튠스로 임포트를 하면 파일이 자동으로 라이브러리 안으로 카피되어 

아이포토와 마찬가지로 따로 파일을 관리할 필요가 없습니다. (물론 설정을 해서 자신이 관리할 수도 있습니다.) 

라이브러리에 보관된 파일은 가수, 앨범, 노래제목, 장르 등으로 다양하게 분류할 수 있으며 

검색도 편리해 파일 관리를 매우 쉽게 해 줍니다. (사실 파일 관리가 필요 없습니다.) 

이 세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자신만의 개인적인 파일들을 쉽게 분류하고 보관할 수 있으며 

시간이 지날 수록 오래 된 파일은 잘 찾지 못하거나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프로그램들을 사용하면 그럴 일이 없습니다. 

실제로 저는 10년 정도 전의 사진부터 아이포토로 관리하고 있으며 

라이브러리가 매우 비대해졌는데도 불구하고 속도가 별로 느리지도 않습니다. 

윈도우에서 막 맥으로 넘어오면 이런 파일 관리 시스템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거나 

불편하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사실 훨씬 직관적이고 편리한 방법이며 

분실되는 (기억에서 잊혀졌거나 찾지 못하는 건 없는 것과 같죠) 파일 없이 두고두고 

보실 수 있습니다. 

익숙해 지는데 그리 많은 시간이 필요한 것도 아니니 잘 활용해 보시길 바랍니다 ^ㅡ^ 


* 위 사진은 pixelmator로 편집했으며 (편집이랄 것도 없습니다만;;) 프로그램의 아이콘이 필요하신 분들은 Application 폴더에서 해당 어플에 오른쪽 버튼을 누르고 Show Package content를 누르시면 파인더 창이 새로 뜹니다. 이 창에 Content라는 폴더가 보이는데 이 폴더 안에 Resources 폴더 안에 아이콘이 있으니 복사해서 쓰시면 됩니다.

by 송엉구 | 2009/10/23 15:11 | MAC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yksong.egloos.com/tb/169355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못짱 at 2009/10/23 16:00
그리고.. 막강한 프레젠테이션 도구인 키노트....
Commented by 송엉구 at 2009/10/24 15:18
우선은 미디어 파일 관리에 중점을 두고 글을 써 봤습니다 ^ㅡ^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